포커 카드가 52장인 이유

 

 

플레잉 카드 52장인 이유에는 깊은 뜻이 숨겨져 있습니다.

먼저 52장의 의미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블랙잭 게임으로 이야기를 옮겨 가야합니다. 블랙잭 게임 초장기에는 현재와 같은 4데크(deck) 또는 2데크의 카드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항상 한 데크의 카드를 사용했으며 이 때는 하나의 카드를 번(Burn : 한벌의 카드에서 맨 위의 카드를 뒤집어 맨 밑에 넣는 것)하여 맨 밑의 카드를 보이지 않도록 가렸습니다.
카드에는 스페이스(♠), 클로버(♣), 하트(♥), 다이아몬드(◆)의 네 문양이 있습니다. 그리고 각 문양에는 A, 2, 3, 4, 5, 6, 7, 8, 9, 10, J, Q, K의 13가지가 있습니다. 즉 각각의 스페이드, 클로버, 하트, 다이아몬드는 4계절을 나타냅니다. 또 각 문양의 13가지는 계절의 주를 나타냅니다.(13*4계절 = 52주).
그러면 1년은 52주가 되는 것입니다. 이 답이 맞는 답인지 역산해 보면, A(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J(11) + Q(12) + K(13) = 91이 됩니다. 그리고, 91 * 4(4계절) = 364가 됩니다. 그리고 카드에는 조커(Joker)가 있는데 여기에 조커를 더하면 364 + 1 = 365가 됩니다. 당시 사람들은 1년이 대략 364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윤년이 있음을 알고 그에 대비해 조커를 준비했습니다.

그렇게 계산하면 1년은 365일로 딱 맞아 떨어집니다.

One Reply to “포커 카드가 52장인 이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